‘해투3’ 임태경, 전현무와 술자리서 기싸움 “선배에게 많이 맞죠?”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해투3' 임태경-전현무/ 사진제공=KBS2

‘해투3’ 임태경-전현무/ 사진제공=KBS2

KBS2 ‘해피투게더3’에서 배우 임태경이 과거 전현무와의 술자리 기싸움 비화를 공개한다.

오는 26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해피투게더3′(이하 ‘해투3’)는 ‘해투동: 배역은 흙길, 배우는 꽃길 특집’과 ‘전설의 조동아리:내 노래를 불러줘-가요계 한류스타 특집’으로 꾸며진다.

해투동:배역은 흙길, 배우는 꽃길 특집’에는 드라마 속 기구한 인생으로 시청자들에게 강렬한 임팩트를 선사했던 ‘센캐(캐릭터) 신스틸러’ 임태경, 홍수현, 윤종훈, 김다솜이 출연해 화끈한 입담을 뽐낼 예정.

이날 임태경은 전현무에게 사과할 일이 있다고 밝혀 관심이 집중됐다. 과거 술자리에서 전현무와 기싸움을 벌인 적이 있다는 것. 임태경은 “아나운서 김현욱과의 친분으로 참석한 술자리에 전현무가 있었다”고 입을 열었다.

임태경은 당시 전현무가 절친 김현욱 앞에서 특유의 ‘깐족 모드’를 가동해 발끈했다면서 “초면인데도 불구하고 ‘전현무 씨, 평소에 선배들한테 많이 맞죠?’ 라고 한 소리를 했다”며 미안함을 전했다.

이에 전현무는 “그때 눈빛이 ‘미스티’의 하명우였다. 쫄아서 전화 온 척 하고 나갔다”고 말하며 또 다시 임태경의 눈을 피해 폭소를 자아냈다.

더불어 임태경은 “‘미스티’ 종영 후 첫 인터뷰가 ‘해투'”라면서 드라마 뒷 이야기들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임태경은 처음에는 ‘미스티’ 섭외를 거절했었다면서 ‘피부’와 ‘체중감량’ 때문이라고 밝혀 주변을 놀라게 만들었다. 임태경은 “피부 걱정 하지 말라는 말을 믿고 출연했는데 원래 피부보다 더 안 좋게 보정 됐다”며 울분을 쏟아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뿐만아니라 임태경은 “‘해투3’에서 해명할 것이 있다”며 말문을 열어 시선을 사로잡았다. 그는 자신을 둘러싼 각종 루머들을 불식시키는 화끈한 토크로 현장을 후끈하게 달아오르게 만들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