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죄도시’, 오는 28일 日 10개 도시서 개봉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영화 '범죄도시' / 사진제공=키위미디어그룹

영화 ‘범죄도시’ / 사진제공=키위미디어그룹

영화 ‘범죄도시’가 오는 28일 일본에서 개봉된다고 25일 배급사 키위미디어그룹이 밝혔다.도쿄, 오사카, 후쿠오카 등 일본 10개 도시에서 상영될 예정이다.

일본 배급사인 Fine Films은 “‘범죄도시’는 ‘부산행’을 통해 글로벌 스타로 거듭난 배우 마동석의 새 영화로 일본 내 한국영화 팬들이 반기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해 추석에 개봉한 ‘범죄도시’는 폭발적인 입소문으로 국내 누적 관객 688만을 동원해 극장 누적 매출액 약 563억원을 달성했다. 2017년 한국영화 흥행 3위, 역대 청불영화 흥행 3위에 등극했다. 또한 IPTV/VOD 서비스 출시 2개월 여 만에 역대 부가판권 매출 1위에 올랐으며, 누적 이용건수 총 156만 건, 매출 약 138억원(2018년 1월 기준 누계)을 달성하는 등 국내 관객들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았다.

해외에서는 지난 해 북미를 시작으로 호주, 뉴질랜드, 대만, 홍콩,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순으로 극장 개봉을 했으며, 제14회 두바이 국제영화제 및 제2회 마카오 국제영화제 공식 초청됐을 뿐 아니라 제20회 이탈리아 우디네 극동영화제 경쟁 부문에 출품됐다.

키위미디어그룹 영화사업본부 사장 장원석 프로듀서는 “한국에서 큰 사랑을 받았던 만큼 일본에서도 많은 관객들이 ‘범죄도시’를 만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