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승우, ‘시크릿 마더’ 출연 확정…송윤아와 대립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손승우/사진제공=윌엔터테인먼트

손승우/사진제공=윌엔터테인먼트

배우 손승우가 SBS 새 주말드라마 ‘시크릿 마더’(극본 황예진, 연출 박용순)에 출연을 확정 지었다.

‘시크릿 마더’는 아들 교육에 올인한 강남 열혈맘(송윤아)의 집에 의문의 입시 대리모(김소연)가 들어오면서 벌어지는 워맨스 스릴러다. 적인지 동지인지 모를 두 여인의 시크릿한 우정과 위기가 예측불허하게 펼쳐질 예정이다.

손승우는 정신과 의사 신세연 역을 맡아 주인공 김윤진(송윤아)와 날선 대립을 한다. 신세연은 공감 능력 좋고 살가운 성격을 지녔지만, 가난한 출신과 능력에 대해 늘 불안해하는 자신과 달리 모든 것을 다 갖춘 완벽한 윤진에 대한 경계심을 가지는 인물이다.

앞서 손승우는 ‘불굴의 며느리’ ‘구가의 서’ ‘뻐꾸기 둥지’ ‘징비록’ ‘달콤살벌 패밀리’ ‘황금주머니’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했다.

‘시크릿 마더’는 ‘착한 마녀전’ 후속으로 오는 5월12일에 처음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