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인나, 샤갈 특별전 ‘목소리 재능 기부’ 참여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배우 유인나./사진=YG엔터테인먼트

배우 유인나./사진=YG엔터테인먼트

배우 유인나가 목소리 재능 기부에 나선다.

유인나는 오는 28일 서울 M컨템포러리에서 열리는 ‘마르크 샤갈 특별전-영혼의 정원展’ 오디오 가이드에 참여했다. 오디오 가이드의 판매 수익금 일부는 소외 계층을 위해 유인나 이름으로 기부될 예정이다.

유인나는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를 통해 “평소 좋아하던 화가인 마르크 샤갈의 전시에 오디오 가이드로 참여하게 되어 즐거웠다”고 말했다. 이어 “저 역시 이번 기회를 통해 샤갈의 인생과 작품에 더욱 매료됐다”며 “많은 분들도 제 목소리로 제작된 오디오 가이드를 통해 샤갈을 이해하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샤갈 특별전은 국내 최대 규모로 각국의 개인 소장 작품 중 엄선한 260여 점이 전시된다. 샤갈의 폭넓은 작품 세계를 조망하고, 색다른 인생전을 경험할 수 있다.

유인나는 현재 tvN 예능프로그램 ‘선다방’에서 로맨틱한 감정 이입을 돕는 카페지기로 활약하고 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