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대한 유혹자’ 김민재, 박수영에 폭로 “우도환 유혹게임이었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MBC '위대한 유혹자' 방송 캡쳐

/사진=MBC ‘위대한 유혹자’ 방송 캡쳐

MBC 월화드라마 ‘위대한 유혹자’(극본 김보연, 연출 강인 이도현)의 김민재가 박수영에게 우도환의 ‘유혹 게임’을 폭로했다.

24일 방송된 ‘위대한 유혹자’에서 권시현(우도환)은 최수지(문가영)가 보낸 할머니(정혜선)와 명미리(김서형)의 대화가 담긴 녹음을 들었다. 녹취본에는 자신의 어머니가 죽던 날, 미리가의도적으로 어머니를 정읍에 향하도록 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시현은 미리의 집을 찾아가 “엄마랑 아버지를 이혼이라도 시키고 싶었냐”고 따졌다. 미리는 정읍에 간 것은 어머니의 선택이었고, 자신은 어머니를 구하려고 정읍에 갔다고 변명을 늘어놓았다. 그러자 시현은 “그리고 태희를 치셨죠. 양심이 있다면 이쯤에서 다 그만둬 주세요. 아버지나 수지한텐 말 안 할게요. 수지는 정말 못 견딜 거예요”라고 말하고, 수지는 문 뒤에서 우연히 이를 듣고 오열했다.

시현은 할머니에게 아버지 권석우(신성우)의 친자 검사 결과를 듣고 안도하면서도, 할머니와 미국에 가서 꿈을 찾고 싶다며 유학을 결심했다. 시현은 유학을 가기 전, 태희에게 조심스럽게 행동했다. 자신에 대한 미안함으로 밀어내려는 태희의 강의실과 식당, 도서관을 찾아 태희에게 스스로를 위해 집에 들어가라고 말했다. 태희는 집에 돌아오지만, 시현은 그런 태희에게 선뜻 다가서지 않고 먼 발치에서 바라만 봤다.

태희 역시 어머니 설영원(전미선)에 대한 원망으로도 풀리지 않는 감정을 어쩔 줄 몰라 하면서도 시현과는 이루어질 수 없다는 생각에 괴로워했다.

하지만 한국에 돌아온 아버지가 “두 사람이 동시에 서로를 사랑하는 게 얼마나 기적인지 알아?”라며 “변할 때 변하더라도 그 시간이, 그 감정이 너무나 행복하고 소중하잖아. 좋아하는 사람 있으면 마음껏 좋아하고 마음껏 사랑 받아”라고 말하자 마음이 흔들렸다.

태희는 비 오는 밤, “태희야” 혼잣말을 하는 시현 앞에 나타나 “왜”라고 답하며 시현에게 “기적이다”는 말을 듣는다. 시현은 하루만 데이트를 해 달라며, 태희의 머리에 화환을 쓰고 꽃다발을 들고, 시현도 가슴에 꽃 장식을 한 채 마치 결혼식 사진처럼 사진을 남겼다.

시현은 태희의 웃음만 기억할 수 있기를 바라며, 자신의 잘못을 고백하기 위해 태희에게 들을 준비가 되면 자신의 집으로 오라고 말했다. 하지만 시현을 찾아온 것은 이세주(김민재)였다.

세주는 괴로워하며 힘들어하는 수지를 사랑하는 마음으로 시현을 찾아 시현에게 수지를 사랑해주라고 부탁했다. “미안하다 이세주”라고 괴롭게 거절하는 시현을 보며 세주는 “미안하다 권시현”이라고 혼잣말을 하고는 태희를 불러내 아지트까지 기어이 데리고 갔다.

결국 세주는 시현, 수지와 셋이 태희를 유혹하기 위해 했던 회의 자료와 영상들을 보여주며 ‘유혹 게임’에 대해 밝혔고, 태희는 충격에 빠졌다. 그동안 운명처럼 여겼던 만남과 말들이 모두 계산된 것이었고, 그들의 관계가 세주와 수지에게 공유되고 있었다는 걸 알게 된 태희가 앞으로 어떤 선택을 할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