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만난 기적’ 정한용, 윤지혜에 “김명민 감시해”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사진=KBS2 월화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 방송화면

사진=KBS2 월화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 방송화면

KBS2 월화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의 정한용이 윤지혜에게 김명민 감시를 지시했다.

24일 방송된 ‘우리가 만난 기적’에서 김 행장(정한용)은 송현철(김명민)을 좌천시킬 계획을 세웠다. 그는 사직서를 내겠다는 곽효주(윤지혜)에게 부지점장으로 승진시켜주겠다는 카드를 내밀었다.

곽효주는 지점을 옮겨 달라고 요구했다. 하지만 김 행장은 송현철과 같은 지점에서 근무해야 한다는 조건을 내걸었다. 그는 “계속 송현철 감시해”라고 지시했다.

김 행장의 행동은 수상했다. “송현철을 아끼지 않았냐”는 곽효주의 말에 “기억이라도 되찾는 날, 옛날 송현철로 돌아가는 순간 낭패다”며 “사고가 나기 전 알았다. 그 자식이 내 편이 아니라는 걸”이라고 읊조렸다.

계속해서 의심스러운 모습을 보이고 있는 곽효주와 김 행장. 특히 곽효주가 김 행장에게 “행장님과 있었던 일은 무덤까지 가져가겠다”고 말하면서 궁금증을 자극했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