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넌 “케니지에게 콜라보 제안 받았다”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색소폰 연주자 케니지(위)와 가수 샤넌/사진=SBS '본격 연예 한밤' 방송화면

색소폰 연주자 케니지(위)와 가수 샤넌/사진=SBS ‘본격 연예 한밤’ 방송화면

가수 샤넌이 색소폰 연주자 케니지에게 컬래버레이션 제안을 받았다고 말했다.

샤넌은 24일 방송된 SBS ‘본격 연예 한밤’에서 한국을 찾은 케니지를 인터뷰했다. 이날 샤넌은 가수 이현우, 성시경 등 과거 케니지와 합동 무대를 꾸몄던 국내 가수들을 언급하면서 “나도 당신과 컬래버레이션을 해보고 싶다. 그렇다면 정말 영광일 것”이라고 말했다.

케니지는 즉석에서 영화 ‘타이타닉’ OST ‘마이 하트 윌 고우 온(My Heart Will Go On)’을 연주했다. 샤넌은 케니지의 연주에 맞춰 노래를 불렀다. 그는 “우리 어머니께서 이 방송을 보시면 굉장히 기뻐할 것 같다”고 했다.

인터뷰 이후 케니지는 샤넌에게 러브콜을 보냈다는 후문이다. 샤넌은 “얼마 전 케니지에게 연락이 왔다”며 “이번에 음반 작업을 하는데 컬래버레이션을 해보는 게 어떠냐고 했다”고 말해 MC들에게 축하 받았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