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데’ 이사배 “월 수익 5000만 원? 나가는 돈도 많다”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뷰티 크리에이터 이사배(위)/사진=MBC FM4U '지석진의 두 시의 데이트' 보이는 라디오

뷰티 크리에이터 이사배(위)/사진=MBC FM4U ‘두 시의 데이트 지석진입니다’ 보이는 라디오

뷰티크리에이터 이사배가 한 달에 5000만 원을 번다는 소문에 대해 “나가는 돈도 많다”고 해명했다.

이사배는 24일 오후 방송된 MBC FM4U ‘두시의 데이트 지석진입니다’에서 “월 5000만 원을 번다는 기사 내용이 진짜냐”고 묻는 DJ 지석진에게 “진짜다. 하지만 매출일 뿐 순익은 아니다. 나가는 돈도 많다”고 말했다.

자신의 이름을 딴 회사를 운영하고 있는 그는 “현재 회사에 고정적으로 있는 직원은 2명이다. 앞으로 2명을 더 채용할 예정”이라고 귀띔했다. 지갑에는 얼마가 있느냐는 질문에 “4만 5000원이 있다. 주로 카드를 쓴다”고 답했다.

이사배는 개인 동영상 채널을 운영해 이름을 알린 메이크업 아티스트다. 가수 선미, 아이유 등 연예인을 따라한 메이크업으로 유명세를 탔다. 최근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 출연했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