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등래퍼2’ 키프 3인방, 더 넓은 세상을 얻었다(종합)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이병재,김하온,이로한,고등래퍼2

24일 오후 서울 영등포동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Mnet ‘고등래퍼2’ 종영 기념 간담회에 참석한 크루 키프클랜의 멤버 이병재(왼쪽), 김하온, 이로한.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고등래퍼2’를 통해 음악을 할 수 있는 세상이 넓어져서 좋습니다.”

래퍼 김하온이 24일 오후 서울 영등포동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Mnet ‘고등래퍼2’ 종영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날 기자간담회에는 이 프로그램의 우승자인 김하온을 비롯해 이로한, 이병재(빈첸), 김태은 CP, 전지현 PD가 참석했다.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와 음원 차트 1위를 휩쓸며 화제의 중심에 섰던 ‘고등래퍼2’에서는 1, 2, 3위를 모두 크루 키프클랜의 멤버가 차지해 다시 한 번 이목을 끌었다. 김하온(1위), 이로한(2위), 이병재(3위)는 “‘고등래퍼2’를 통해 음악을 같이 할 수 있는 동료를 얻었다”고 입을 모았다. 특히 김하온과 남다른 우정을 보여줬던 이병재는 “‘고등래퍼2’를 통해 얻은 제일 좋은 선물은 하온이”라며 각별함을 드러냈다.

김하온은 “원래 혼자 음악하고 생각하고 이야기를 나눴다”며 “‘고등래퍼2’에 아무 기대나 생각 없이 지원했다가 좋은 친구를 많이 얻고 좋은 음악도 만들게 돼 너무 뿌듯하다”고 털어놓았다.

김하온,고등래퍼2

래퍼 김하온이 24일 오후 서울 영등포동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Mnet ‘고등래퍼2’ 종영 기념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자신의 랩에 대해 말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고등래퍼1’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지 못한 채 탈락했던 김하온은 ‘고등래퍼2’에선 확연히 늘어난 실력과 차별화된 랩 스타일을 보여주며 우승을 거머쥐었다.  김하온은 “‘고등래퍼1’에 출연한 후 세상에는 다양하고 멋진 사람이 많다는 것을 깨달았고, 그 중에서 내가 빛나려면 나 자신을 찾아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를 위해 책도 보고 영화, 영상 시청도 했다. 그러는 과정에서 어느새 ‘김하온’이 만들어져 있었다. 세상이 제 스승이었다”고 덧붙였다.

정체성을 찾은 김하온은 “음악이란 걸 하고 싶어서 처음 랩을 했을 때는 뜻도 모르는 랩과 동작을 했다. 그러나 지금은 스스로에게 떳떳한 행동과 음악, 하고 싶은 음악을 하고 있다는 생각이 들어 만족스럽다”고 말했다.

경쟁보다는 이처럼 자신만의 이야기를 가진 고등학생들의 랩으로 시청자들에게 진정성있게 다가간 점이 고등래퍼2가 다른 서바이벌 음악 예능과 다른 점이다. 김태은 CP는 “‘고등래퍼2’를 하면서 짜릿하고 저릿한 순간들이 많았다. 나이는 어려도 깊고 올곧은 생각을 가진 10대들의 이야기를 담는 것이 목적이었는데 음악을 통해 잘 전달된 것 같아 뜻깊었다”고 했다.

전지현 PD는 “랩의 큰 매력 중 하나는 누군가를 흉내내지 않고 래퍼 본인의 이야기를 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힙합을 부정적으로 보는 사람들이 많은 상황에서 10대들이 어떤 이야기를 하고 싶은지, 왜 그런 생각을 갖게 됐는지를 잘 들려주는 프로그램이 돼서 의미가 있다”고 덧붙였다.

김하온은 물론 이로한도 가장 인상 깊었던 경연으로 꼽았던 ‘탓’과, 같은 곡으로 자신의 내면을 확실하게 보여준 이병재는 앞으로도 변하지 않을 예정이다. 이병재는 “저는 지금처럼 빈첸으로서 음악을 계속 하고 싶다”며 “‘누구처럼 되고 싶다’는 생각은 없고 그저 내가 되고 싶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오는 5월 둘째 주에 저의 새 EP가 나온다”고 깨알 같이 홍보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로한은 “동네 친구들과 노래방에 갔을 때 최신곡 목록에 내 이름이 쓰여진 노래가 하나쯤 나오는 것이 목표였다”며 “지금 여러 개 걸려 있다”고 신기해했다. 이어 “이제는 내면의 평화를 찾으며 운명이 이끄는 대로 살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 CP에 따르면 ‘고등래퍼2’가 얻은 인기에 힘입어 ‘고등래퍼3’도 제작될 예정이다. ‘고등래퍼2’는 지난 4월 13일 종영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