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만난 기적’ 카이X김재용, ‘남신’들의 ‘열일’ 행보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KBS2 '우리가 만난 기적'의 카이, 김재용/사진제공=에이스토리

KBS2 ‘우리가 만난 기적’의 카이, 김재용/사진제공=에이스토리

KBS2 ‘우리가 만난 기적'(극본 백미경, 연출 이형민)에서 카이와 김재용이 자신의 실수를 만회하기 위해 애쓰고 있다.

앞서 신계(神界) 공화국 영업팀의 신참인 아토(카이)는 송현철A(김명민)와 송현철B(고창석)의 운명을 실수로 뒤바꿔버렸다. 이를 바로 잡으려 신계(神界) 공화국 수장의 근위수석인 마오(김재용)까지 동원된 상황.

더 이상 난국이 악화되지 않도록 천상계 두 신(神)들은 자신들의 능력을 쏟아 붓고 있다. 특히 조연화(라미란) 집에 찾아간 황금녀(윤석화)에게 춤을 추게 만드는가 하면 송현철A 아들 송강호(서동현), 송현철B 아버지 송모동(이도경), 딸 송지수(김환희)를 위험에서 구해줬다. 이렇듯 두 사람이 양 집안의 평화를 위해 보이지 않는 곳에서 최선을 다하고 있어 극의 전개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우리가 만난 기적’ 제작진은 24일 아토(카이)와 마오(김재용)가 나란히 걷고 있는 사진을 공개하며 이들이 “이날 방송에서도 이들의 열일 행보가 계속된다”며 “특히 아토는 특별한 힘을 발휘해 송현철과 조연화 사이에 기적 같은 일을 만들어낼 것”이라고 전했다.

‘우리가 만난 기적’은 이날 오후 10시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