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리뷰] ‘살인소설’, 선↔악 중↔경 줄타기하는 명품 스릴러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영화 '살인소설' 스틸

영화 ‘살인소설’ 스틸

부패 정치인의 뻔뻔한 거짓말과 그에 대적하는 또 다른 거짓말. 다소 무거울 법한 주제를 다루지만 영화는 쉴 새 없이 관객들을 웃긴다. 한 마디로 섬뜩한데 우습다. 딱히 어떤 장르라고 할 수 없는 영화 ‘살인소설’ 얘기다.

경석(오만석)은 보궐선거의 시장 후보로 지명돼 인생 최고의 순간을 맞는다. 유력 정치인인 장인의 비자금을 숨기기 위해 찾아간 장인의 별장에서 별장 관리인이라고 주장하는 청년 순태(지현우)를 만나면서 경석의 피 말리는 24시간이 시작된다. 순태는 서글서글한 미소를 띠지만 어딘지 묘한 분위기를 풍긴다. 순태가 경석의 내연녀 존재까지 알게 되며 경석은 점점 사지로 몰린다.

movie_image (3)

경석은 전형적인 악인으로 표현된다. 먼저 고개를 숙이고 손을 내밀지만 돌아서면 영악한 본 모습을 드러낸다. 하지만 주도면밀하게 악행을 저지르기 보다는 순간의 위기를 모면하기 위해 애쓰는 모습이라 설득력이 있다. 순태는 그와 대조되는 인물이지만 선하다고 단정할 수는 없다. 경석의 거짓말이 커질수록 순태의 거짓말도 커진다. ‘눈에는 눈, 이에는 이’ 식의 복수극은 묘한 통쾌함을 선사한다.

소재는 다소 무거울 수 있지만 이것을 풀어나가는 방식은 가볍다. 특히 인물들의 대사를 쫓아가는 재미가 있다. 관객들은 경석의 거짓말이 어디까지 부풀려질지 기대하는 재미와 동시에 어디까지 거짓말이고 진실인지 알 수 없는 순태의 심리를 파악하며 극에 몰입한다. 두 인물의 설전은 웃음을 유발하기에 충분하다.

여기에 순태가 영웅담처럼 개의 다리를 물어뜯었다거나 뱀이 말을 걸었다거나 하는 과거사를 털어놓으며 오버랩되는 회상 장면은 만화처럼 연출돼 재미를 더한다.

movie_image (2)

영화는 서스펜스로 시작하지만 블랙 코미디를 거쳐 스릴러로 마무리된다. 관객들을 긴장하게 하게 하는 요소와 완화 작용을 하는 요소가 적절하게 안배돼 러닝타임 103분 동안 다른 생각을 할 수 없게 만든다. 장르를 단 하나로 규정지을 순 없지만 명품 스릴러라고 불릴 만하다.

무엇보다 7년 만에 스크린에 복귀한 지현우의 색다른 모습은 영화의 관전 포인트로 꼽힌다. 그는 트레이드마크로 꼽히던 미소를 유지하면서도 속을 보이지 않아 긴장감을 유발하는 순태의 심리를 섬세하게 연기해 놀랍다.

‘살인소설’은 제38회 판타스포르토국제영화제 감독주간 부문에서 최우수 감독상과 각본상을 수상했다. 또 제11회 시네마시아 영화제 오피스 셀렉션 부분에 초청되는 등 작품성과 연출력을 인정받았다.

오는 25일 개봉한다. 15세 관람가.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