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뮤직] 손수 완성한 황치열의 감성…왜 이렇게 좋은데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황치열.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가수 황치열.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가수 황치열이 돌아왔다. 지난해 6월, 10년 만에 내놓은 첫 번째 미니음반 ‘비 오디너리(Be Ordinary)’ 이후 약 10개월 만이다. 24일 오후 6시 공개한 두 번째 미니음반 ‘비 마이셀프(Be Myself)’를 내놨다.

타이틀곡은 ‘별, 그대’. 황치열이 팬들을 생각하며 가사를 썼다. 음반 발매에 앞서 개최한 컴백 기념 쇼케이스에서 “내가 쓴 노래 중 가장 밝은 분위기”라고 소개한 이 곡에는 황치열의 진심이 고스란히 녹아있다. 잔잔하면서도 구슬픈 피아노 선율로 시작해 힘을 뺀 황치열의 목소리가 천천히 흐른다. 마음을 울리는 애절함이 한층 깊어졌다.

쥐어짜는 것이 아니라, 시원하게 올라가는 황치열의 힘 있는 고음이 곡에 숨을 불어 넣었다. 황치열은 이날 쇼케이스에서 후렴에 있는 ‘어두운 밤하늘에 너를 비추는 별이 되고 싶어’라는 가사를 강조했다. 자신은 팬들 덕분에 빛나고 있다며, 음악으로 팬들을 비춰주고 싶다고 했다.

사진=황치열 '별, 그대' 뮤직비디오 화면 캡처

사진=황치열 ‘별, 그대’ 뮤직비디오 화면 캡처

노래부를 때 가장 행복하고, 행복하기 위해 음악을 시작했다는 황치열. 누구도 흉내 낼 수 없는 자신만의 감성과 힘을 ‘별, 그대’를 통해 다시 한번 입증했다.

‘별, 그대’의 뮤직비디오도 주목할만하다. 내내 꿈 안에 있는 것 같은 몽환적인 분위기가 흐르고, 황치열은 사랑에 빠진 남자 역을 맡아 녹아들었다. 무엇보다 배우 김용건이 특별 출연해 훗날 황치열의 모습을 연기하며 뭉클함을 더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