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대한 유혹자’, ‘악동즈’ 균열…우도환VS김민재 대립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제공=MBC '위대한 유혹자' 예고 영상 캡처

사진제공=MBC ‘위대한 유혹자’ 예고 영상 캡처

MBC ‘위대한 유혹자’에서 ‘악동즈’를 구성하고 있는 우도환과 문가영, 김민재가 균열할 위기에 처했다.

‘위대한 유혹자'(극본 김보연, 연출 강인 이동현) 제작진은 24일 시현(우도환)·수지(문가영)·세주(김민재)의 갈등을 예고하는 영상을 공개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위대한 유혹자’ 25·26회에서는 시현·태희(박수영)가 2년 전 뺑소니 사고의 가해자가 시현의 모친이 아닌 미리(김서형)였다는 사실을 알게됐다. 더불어 세주는 아지트를 정리하며 뿔뿔이 흩어져버린 ‘악동즈’의 상황에 괴로워했다. 극 말미에는 수지가 시현과 태희와의 다툼 끝에 이성을 잃고 두 사람을 차로 치려해 충격을 선사했다.

공개된 영상에는 수지가 “세상에서 내가 사라져버렸으면 좋겠어”라는 말과 함께 약병에서 약을 꺼내고 있다. 고통스러워하는 수지의 모습이 그가 정말로 시현과 태희에게 무슨 짓을 벌인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세주는 이런 수지의 상태에 놀란 모습이다. 이어 그는 시현과 날을 세운 채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시현에게 “수지한테 돌아갈 생각 없냐”며”너도 수지도 다 떠나면 끝이다. 우리 셋은 나만 지키려고 이렇게 발악했던 거냐”고 소리치는 모습이 심상치 않은 분위기를 자아낸다. 이에 세주가 짝사랑하는 수지의 고통을 지켜보며 폭주를 시작할지 관심이 모아진다.

공개된 영상 말미에는 시현의 쓸쓸한 표정 위로 “아침에 일어나면 맨 처음으로 멀지 않은 곳에 네가 있다는 생각을 한다”는 내레이션이 얹혀진다. 악동즈와 함께 시현과 태희 관계에도 궁금증이 쏠리고 있다.

‘위대한 유혹자’는 24일 오후 27·28회가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