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대표’ DJ 소다, 27일 캐나다 토론토서 공연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DJ 소다/사진제공=하우스 오브 뮤직

DJ 소다/사진제공=하우스 오브 뮤직

DJ 소다가 캐나다 공연에 나선다.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산하 레이블 하우스 오브 뮤직은 “DJ 소다가 오는 27일(현지 시각) 캐나다 토론토 이벤트 센터(Toronto Event Centre)에서 DJ 공연을 개최한다”며 “소다의 첫 캐나다 공연인 만큼 특별한 이벤트를 선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DJ소다는 앞서 다양한 해외 공연에 참가하며 한국을 대표하는 여성 DJ 중 한 명으로 입지를 쌓아왔다. 세계 3대 축제로 꼽히는 태국 송크란의 EDM 페스티벌 ‘송크란 S2O 페스티벌’ 헤드라이너로 참가했고 지난해 8월 한국인 최초 영국 BBC라디오 프로그램 ‘디플로 앤 프렌즈(Diplo and Friends)’에 출연했다.

또한 지난해 9월에는 스페인 바르셀로나 ‘스카이페스트(SKYFEST)’에 한국인 대표로 게스트로 초청 받았다. 이후 11월에는 호주 셀레브레이션 스테이지에 참여했다. 뿐만 아니라 지난해 ‘톱 100 디제인탑'(TOP 100 DjaneTop) 아시아 부문 1위, 세계 부문 23위에 올랐다.

DJ 소다는 일명 ‘피리 춤'(플룻댄스)으로 각종 SNS 채널에서 누적 조회수 8억 건을 기록하며 인기를 모아왔다. 스타성과 대중성을 겸비했다는 평가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