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굿 하트하트, ‘난리가 났네’로 활동 시작…’엠카’ 출연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그룹 베리굿 유닛 하트하트/사진 제공=제이티지엔터테인먼트

그룹 베리굿 유닛 하트하트/사진 제공=제이티지엔터테인먼트

그룹 베리굿의 유닛 하트하트(태하·세형·고운)가 활동을 시작한다.

하트하트는 오는 26일 오후 6시 방송되는 Mnet ‘엠카운트다운’에 출연해 신곡 ‘난리가 난리가 났네’로 공연을 펼친다. 신곡에서 섹시 콘셉트에 도전한 하트하트는 이날 풋풋하면서도 도발적인 퍼포먼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난리가 난리가 났네’는 애타는 기다림을 격정적으로 표현한 곡이다. 가수 임창정, 김준수, 키썸, 치타, 그룹 몬스타엑스 등과 작업한 타이비언과 mOnSteR nO.9이 함께 프로듀싱했다. 오는 27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