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아인 “‘버닝’은 한 편의 소설책…틀에 짜인 작품 아냐”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유아인,버닝

배우 유아인이 24일 오전 서울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버닝’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사진=이승현 기자lsh87@

배우 유아인이 자신이 출연한 영화 ‘버닝’을 “한 편의 소설책 같다”고 설명했다.

유아인은 24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CGV에서 열린 ‘버닝’ 제작보고회에서 “영화의 시나리오를 처음 받았을 때 상황과 인물의 감정묘사들이 굉장히 섬세하게 표현돼있었다”고 말했다.

영화에서 유아인은 유통회사 알바생 종수 역을 맡았다. 그는 “제가 맡은 종수의 대사도 마찬가지로 섬세했다. 그러면서도 ‘이렇게 영화가 만들어져도 괜찮은 건가?’ 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설명했다.

또 그는 “이전에 작업했던 틀에 짜인 시나리오와는 많이 달랐다”며 “훨씬 더 자유롭게 느껴지는 시나리오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실 영화 초반에 적응하는 게 힘들었다”며 “‘버닝’과 이창동 감독님, 제가 맡은 종수에 스며드는 과정 자체가 쉽지 않았다”고 털어놓았다.

‘버닝’은 유통회사 알바생 종수(유아인)가 어릴 적 동네 친구 해미(전종서)를 만나고 그에게 정체불명 남자 벤(스티븐 연)을 소개 받으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오는 5월17일 개봉.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