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만기’ 라미란·김명민, 만호장에서 만난다…’궁금증 UP’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KBS2 '우리가 만난 기적'의 라미란, 김명민/사진제공=에이스토리

KBS2 ‘우리가 만난 기적’의 라미란, 김명민/사진제공=에이스토리

KBS2 ‘우리가 만난 기적'(극본 백미경, 연출 이형민) 에서 라미란과 김명민이 의미심장한 만남을 갖는다.

‘우리가 만난 기적’ 제작진은 24일 송현철(김명민)과 조연화(라미란)가 대면하는 사진을 미리 공개했다.

앞서 조연화는 남편이 죽은 후 남편 친구라며 나타난 송현철에 대해 고마워하면서도 의심을 늦추지 않았다.

특히 지난 23일 방송에서 보험 가입 서류에 자신의 주민등록 번호와 주소를 제대로 적지 못하는 점, 가족에 대해 대답을 못하는 모습이 강한 의심을 샀다. 게다가 생전 남편과 똑같은 버릇을 하고 있는 송현철을 방송을 통해 지켜보며 심증을 굳힌 상황이다.

공개된 사진에는 송현철과 라미란이 만호장에서 함께 식사를 하고 있다. 만호장을 다시 찾아 감회가 남달라 보이는 송현철,  미소를 짓고 있지만 무언가 의중을 숨기고 있는 듯한 조연화가 대비된다. 조연화가 송현철을 알아챌 수 있을 지 관심이 모아진다.

지난 23일 방송에서는 육체의 주인인 송현철A의 기억이 점점 되살아나기 시작하며 송현철의 혼란이 가중됐다. 한 육체로 두 사람의 삶을 대신하고 있는 그의 앞날이 어떤 방향으로 흘러갈지 궁금증이 쏠리고 있다.

‘우리가 만난 기적’은 24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