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만난 기적’, 시청률 하락에도 동시간대 1위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사진=KBS2 월화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 방송화면

/사진=KBS2 월화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 방송화면

KBS2 월화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의 시청률이 소폭 하락했다.

24일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3일 방송된 ‘우리가 만난 기적’은 9.7%(전국 기준)을 기록했다. 직전 방송보다 0.8%P 떨어졌지만 같은 시간 방송된 지상파 월화드라마 가운데 가장 높은 시청률을 나타냈다.

이날 방송에서 조연화(라미란)는 송현철(김명민)에게 남편(고창석)의 영혼이 들어가 있다는 것을 직감했다. TV 프로그램에 출연한 송현철은 송현철A의 기억이 겹쳐 혼란스러워 했다.

같은 시간 방송된 SBS ‘키스 먼저 할까요’는 1부와 2부 각각 6.9%와 7.6%를 기록했다. MBC ‘위대한 유혹자’는 1부 1.6%, 2부 1.9%로 고전을 면치 못했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