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윗튠 만난 러블리즈 “상처 치유해드릴게요” (종합)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러블리즈,쇼케이스

그룹 러블리즈가 23일 오후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열린 네 번째 미니앨범 ‘치유(治癒)’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귀여운 포즈를 취하고 있다./이승현 기자 lsh87@

“여러분의 상처를 치유해드리고 싶습니다.”

네 번째 미니음반 ‘치유’로 돌아온 그룹 러블리즈(베이비소울, 유지애, 서지수, 이미주, 케이, 진, 류수정, 정예인)의 각오다. 러블리즈는 23일 오후 서울 한남동에서 ‘치유’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고 타이틀곡 ‘그날의 너’ 무대를 처음으로 공개했다.

지난 음반 타이틀곡 ‘종소리’로 활동한 이후 5개월 만에 돌아온 러블리즈는 “떨리고 긴장된다. 하지만 여러분에게 새 노래를 들려드릴 수 있어 기쁘다”고 말했다. 지난해 겨울부터 신곡 녹음을 했다는 이들은 “지난 번 음반보다 더 여유 있게 음반을 준비할 수 있었다”며 자신감 넘치는 모습을 보여줬다.

러블리즈,쇼케이스

그룹 러블리즈가 23일 오후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열린 네 번째 미니앨범 ‘치유(治癒)’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멋진 무대를 펼치고 있다./사진=이승현 기자 lsh87@

타이틀곡 ‘그날의 너’는 인기 작곡팀 스윗튠이 작사·작곡·편곡했다. 이별 뒤 찾아온 아픔을 치유하는 과정을 담았다. 정예인은 “우리가 이별을 직접 언급한 노래는 ‘그날의 너’가 처음”이라면서 “슬픔보다 아련한 느낌을 내야 하는데 그게 어려웠다”고 털어놨다.

러블리즈는 이 노래를 새 출발을 앞둔 사람들에게 추천하고 싶다고 했다. 슬픈 기억이나 아픈 상처가 모두 지나갈 것이라는 가사 내용 때문이다. 베이비소울은 “마음의 상처가 이 노래로 치유되길 바란다”고 했다. 서지수는 “힐러(힐링해주는 사람)가 되고 싶다”고 덧붙였다.

이 외에도 러블리즈가 처음 시도하는 일렉트로닉 댄스곡 ‘미묘미묘해’, 베이비소울이 랩 메이킹에 참여한 ‘템테이션(Temptation)’, 발라드곡 ‘수채화’, 빠른 박자가 인상적인 ‘샤이닝★스타(Shining★Star)’까지 모두 6곡이 실렸다.

음반을 만들면서 러블리즈도 ‘치유’를 경험했다. 콘서트를 통해서다. 케이는 “공백기 동안 개인적인 고민이 많았고 자존감이 낮아진 멤버들도 있었다. 그런데 콘서트에서 팬들의 사랑을 느끼면서 상처를 치유했다. 지금은 행복하다”고 말했다.

러블리즈,쇼케이스

그룹 러블리즈가 23일 오후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열린 네 번째 미니앨범 ‘치유(治癒)’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멋진 무대를 펼치고 있다./사진=이승현 기자 lsh87@

그동안 가수 윤상이 이끄는 프로듀싱팀 원피스와 주로 작업했던 러블리즈는 스윗튠과 호흡을 맞추면서 변신을 꾀했다. 진은 “윤상 PD님과 작업할 때도 다양한 변화를 많이 시도해왔다. 새로운 것에 도전하는 건 두렵지 않다”며 “지금까지와는 다른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그래도 잃고 싶지 않은 것이 있다. ‘순수함’이다. ‘삼촌 팬’이 많기로 유명한 러블리즈는 자신들의 음악이 어린 시절의 순수함이나 깨끗함을 떠올리게 만들기 때문이라고 봤다. 프로듀서는 바뀌어도 러블리즈만의 색깔은 지킬 수 있었던 비결이다.

지난 발표곡 ‘종소리’ 활동으로 SBS MTV ‘더 쇼’에서 데뷔 후 처음으로 1위를 차지했던 러블리즈는 “이번에는 지상파 음악 프로그램에서도 1위를 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것이 활동의 유일한 목표는 아니다. 오히려 연차가 쌓일수록 순위에는 무게를 두지 않게 된다고 한다. 1위보다는 많은 사람들에게 ‘치유’를 전해주고 싶다는 게 멤버들의 한결같은 소망이다.

러블리즈는 이날 오후 6시 ‘치유’를 발매하고 활동을 시작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