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TV’ 황치열, 데뷔 전 ‘춤꾼부터 반지하 생활까지’ 비화 공개

[텐아시아=정태건 인턴기자]
가수 황치열(오른쪽)/사진제공=MBC '섹션TV 연예통신'

가수 황치열(오른쪽)/사진제공=MBC ‘섹션TV 연예통신’

가수 황치열이 한류 스타로 거듭나기 전 비화를 공개한다.

23일 방송되는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는 컴백을 앞둔 황치열이 출연한다. 그는 현재 발라드 가수지만 데뷔 전엔 춤으로 이름을 날리던 춤꾼이었고 그때가 자신의 첫 번째 황금기였다고 털어놨다.

이어 황치열은 데뷔를 위해 서울로 상경한 후 반지하 방에서 생활했다며 돈을 아껴쓰기 위해 고기 느낌이 나는 다른 음식을 먹었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특히 그는 힘들었던 자신을 ‘아시아의 프린스’로 만들어준 프로그램을 언급하며 팬들이 아니었다면 지금의 위치는 불가능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그곳에 출연할 수 있었던 것은 팬 덕분이었다며 인터뷰 내내 절절한 팬 사랑을 드러냈다.

‘섹션TV 연예통신’은 23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정태건 인턴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