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지에서 먹힐까’ PD “후반부 관전포인트, 초보 장사꾼들의 성장”

[텐아시아=정태건 인턴기자]
사진제공=tvN '현지에서 먹힐까?'

사진제공=tvN ‘현지에서 먹힐까?’

tvN ‘현지에서 먹힐까?’ 제작진이 후반부 관전포인트를 밝혔다.

오는 24일 방송되는 ‘현지에서 먹힐까?’ 에서는 메인 셰프로 고속 승진한 가수 이민우의 첫 메뉴 ‘솜땀’ 이 공개된다.

이들은 냉정한 평가를 마주하며 당혹감을 감추지 못한다. 급기야 혹평의 원인을 찾는 과정에서 사장과 보조들간의 티격태격하는 모습이 공개될 예정이다. 이외에도 갑자기 멈춰버린 푸드트럭과 분투하는 세 남자의 이야기가 펼쳐진다.

‘현지에서 먹힐까?’ 연출을 맡은 이우형PD는 “전반부는 처음 푸드트럭을 시작하고 자리를 잡아가는 도입부였다. 초보 푸드트럭 장사꾼의 모습을 중점적으로 다뤘다”며 “앞으로는 더 치열하고 본격적으로 장사하는 프로장사꾼의 모습들이 보여질 것”이라고 귀띔했다.

이어 “지금까지의 장사 플레이스는 관광객들도 찾는 곳이었다”면서 “앞으로는 현지인들만 찾는 장소로 간다. 현실 장사의 어려움을 더 많이 느끼며 냉정한 평가속에 성장하는 세 남자의 이야기가 그려진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이PD는 “신메뉴 ‘솜땀’에 이어 핫 칠리치킨, 타이식 토스트, c얌누들 등 더욱 다양한 태국 요리들을 선보일 것”이라며 “앞으로도 시청자들에게 보다 다양한 요리들을 소개해 드릴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현지에서 먹힐까?’ 5회는 오는 24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정태건 인턴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