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현, ‘뭉쳐야 뜬다’ 최초 단독 여성 게스트 확정…유럽行 (공식)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그룹 AOA의 설현/사진=텐아시아DB

그룹 AOA의 설현/사진=텐아시아DB

그룹 AOA의 설현이 JTBC ‘패키지로 세계일주-뭉쳐야 뜬다'(이하 ‘뭉쳐야 뜬다’)에 최초 단독 여성 게스트로 출연한다.

‘뭉쳐야 뜬다’ 제작진에 따르면 설현이 선택한 생애 첫 패키지 여행지는 프랑스와 스위스다. 오는 24일 출국해 5박 7일간 유럽 2개국 패키지 여행을 떠난다.

설현은 MC를 맡은 김용만과 김성주, 안정환, 정형돈과 함께 프랑스 파리와 스위스 융프라우를 소개할 예정이다. 특히 설현과 MC들의 나이 차이가 유쾌한 ‘부녀 케미’를 만들 것으로 예상돼 기대감을 더한다.

제작진은 “설현이 이번 여행에서 솔직하고 발랄한 매력을 보여줄 것”이라 밝혔다.

설현의 유럽 2개국 패키지 여행기는 5월 말 공개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