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츠’ 박형식X장동건, 모방이 아닌 해석의 품격 보여주길 (종합)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진희경,장동건,채정안,김진우 연출,박형식,고성희,최귀화,슈츠

배우 진희경(왼쪽), 장동건, 채정안, 감독 김진우, 박형식, 고성희, 최귀화가 23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KBS2 새 수목드라마 ‘슈츠(Suits)’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화이팅을 다함께 외쳤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원작을 흉내내지 않고 해석하려고 노력했습니다. 기존 국내 드라마와는 다른 작법과 흐름으로 연출하고 있습니다.”

23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동 타임스퀘어에서 열린 KBS2 새 수목드라마 ‘슈츠’ 제작발표회에서 김지우 감독이 이같이 말했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배우 장동건, 박형식, 최귀화, 진희경, 고성희, 채정안이 참석했다.

‘슈츠’는 미국 USA 네트워크에서 1부부터 7부까지 방영된 동명의 인기 미국 드라마를 원작으로 리메이크한 작품이다.

김 감독은 “지나치게 한국식으로 바꾸면 원래 원작이 가진 장점이 흐려질 수 있고 모방하면 국내 정서랑 안 맞을 수도 있어서 적정 수위를 찾으려고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사건의 흐름이 빠르게 이어지지 않고 묘하게 흘러갈 수 있도록 연출하는 것이 그 예”라고 덧붙였다.

장동건,박형식,슈츠

배우 장동건(왼쪽)과 박형식이 23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KBS2 새 수목드라마 ‘슈츠(Suits)’ 제작발표회에 ‘슈츠’만을 위한 포즈를 취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

‘슈츠’는 장동건이 6년 만에 복귀하는 드라마라는 점에서도 화제를 모았다. 이에 대해 장동건은 “전작에서 어둡거나 비운의 주인공을 많이 맡았다.  밝고 경쾌한 캐릭터를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던 참에 이 작품을 만나 출연을 결정하게 됐다”며 “원작을 보지 않고 작품을 선택했다. 원작 캐릭터에 휩쓸리지 않기 위해 시즌 1 중간까지만 봤다”고 밝혔다.

장동건은 “‘슈츠’의 장점은 국내 드라마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러브라인과 치정이 빠져 있다는 것”이라며 “로맨스가 완전히 배제돼 있지는 않다. 하지만 남녀 관계가 주된 내용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장동건은 법정에 서기만 하면 이기는 변호사 최강석 역을 맡았다. 최강석은 전설의 변호사로 알려졌으나 대학 문턱에도 가본 적 없는 천재 청년을 자신의 법무법인 ‘강&함’의 신입 변호사로 고용하면서 일이 꼬이기 시작한다.

신입 변호사는 배우 박형식이 맡았다.  박형식은 “처음 대본을 봤을 때는 어려운 법률 용어과 막중한 대사량으로 ‘내가 과연 이걸 할 수 있을까’ 싶었으나 원작이 가진 신선함과 세련됨에 이끌렀다”고 밝혔다.

강&함의 또 다른 변호사 최귀화, 진희경, 고성희, 채정안은 장동건과 박형식을 둘러싸고 벌어지는 드라마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 예정이다.

최귀화는 강&함의 파트너 변호사인 채근식 역을 맡았다. 채근식은 최강석을 일생일대의 라이벌로 여겨 매일 혼자 분투한다. 그러나 집에 들어가면 애완물고기에게 시를 읊어주는 귀여움을 가지고 있다. 최귀화는 캐릭터를 위해 살이 잘 찌지 않는 체질임에도 15kg를 증량하는 노력을 기울였다.

진희경은 강&함의 대표 변호사인 강하연 역을 맡았다. 진희경은 “원작의 우아한 카리스마를 그대로 가져가면서 저만의 색을 입히기 위해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고성희는 강&함의 김지나 주임 역을 맡아 연기 변신을 시도했다. 고성희는 “원작의 캐릭터는 레이첼인데 굉장히 아름답고 부드러운 카리스마를 지녔다. 저는 좀 더 솔직하고 거침없게 표현하려고 했다”고 밝혔다.

채정안은 강&함의 법률 비서 홍다함 역을 맡았다. 홍다함은 똑똑하면서 최강석과 호흡을 10년간 맞춰온 캐릭터로 차가운 면과 따뜻한 면을 동시에 가졌다. 채정안은 “법률 용어를 후식 먹는 것처럼 자유롭게 구사할 수 있도록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슈츠’는 오는 25일 오후 10시에 KBS2에서 처음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