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잣집’ 김주현, 달달한 로맨스 연기→삼각관계 본격 시작 ‘주목’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배우 김주현/사진제공=MBC '부잣집 아들'

배우 김주현/사진제공=MBC ‘부잣집 아들’

배우 김주현이 MBC UHD ‘부잣집 아들’에서 김지훈과 달달한 로맨스를 펼치며 주목받고 있다.

지난 22일 ‘부잣집 아들’에서는 영하(김주현)와 광재(김지훈)가 본격적인 데이트를 시작했다.

앞서 영하는 아빠(정보석)의 극심한 반대를 무릅쓰고 광재를 다시 만났다. 철이 없긴 하지만 순수한 광재와 함께하면 미소를 지으며 행복해했다.

이날 김주현은 광재와 함께 계동(강남길)에게 음식 비법 전수를 받으며 어느 때보다 즐거운 나날을 보냈다. 데이트만 하고 싶어하는 광재를 어르고 달래며 같이 공부하는 장면은 보는 이들을 웃음 짓게 만들었다.

그러나 이후 태일(이규한)의 갑작스런 고백에 영화는 당황하기 시작했다. 끝내 울 것 같은 표정을 지으며 이들의 관계에 궁금증을 자아냈다.

김주현은 빚 때문에 항상 고생하고 있지만 차곡차곡 갚아가는 데에 즐거움을 느끼는 영하를 연기해왔다. 광재와의 로맨스도 신데렐라 스토리가 아닌 진취적인 모습으로 관심 받아왔다.

이에 본격적인 삼각관계가 예고돼 앞으로의 전개에 기대감이 쏠리고 있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