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 꼭 잡고’ 윤상현, 텅 빈 서재 속 오열…한혜진 떠났나

[텐아시아=정태건 인턴기자]
배우 윤상현/사진제공='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

배우 윤상현/사진제공=’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

MBC 수목드라마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극본 정하연, 연출 정지인·김성용, 이하 ‘손 꼭 잡고’)의 배우 윤상현이 텅 빈 서재에서 오열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지난 ‘손 꼭 잡고’ 19·20회에서는 아내 현주(한혜진)의 뇌종양 투병 사실을 알게 된 도영(윤상현)이 그를 보내주기로 결심했다. 그가 석준(김태훈)을 찾아가 아내를 부탁한 것. 도영은 석준에게 “무슨 일이 있어도 현주를 살려내세요. 사랑의 힘을 빌려서 기적이라도 일으키세요”라며 애원했다.

이 가운데 ‘손 꼭 잡고’ 제작진은 23일 윤상현이 서재에서 눈물을 흘리고 있는 사진을 공개했다.

그는 공허한 눈빛으로 박스로 가득 찬 서재 바닥에 앉아 있다. 그에게서 풍겨 나오는 쓸쓸한 분위기가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또 다른 사진에선 윤상현의 두 눈에 눈물이 가득 맺혔다. 금방이라도 눈물을 쏟아낼 것 같은 모습이다.

이어진 사진에서 윤상현은 결국 솟구치는 감정에 무너지듯 울음을 토해내고 있다. 이는 윤상현이 정리된 서재를 마주하고 현주를 향한 슬픔으로 고통에 휩싸인 장면이다.

제작진은 “윤상현은 김도영의 감정에 대해 끊임없이 연구하며 리허설부터 감정 몰입을 위해 노력한다. 이에 슛이 들어갈 때마다 윤상현의 감정 연기에 스태프들도 숨죽이며 자동으로 그의 감정선에 몰입하게 된다”며 “아내를 사랑하지만 결국 놓아줄 수 밖에 없는 남편의 슬픔과 그에 따른 고통을 깊이 있게 선보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손 꼭 잡고’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정태건 인턴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