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뜬’ 장혁 “늦둥이 딸 위해 금연 결심”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배우 장혁/사진제공=JTBC ‘뭉쳐야 뜬다’

배우 장혁/사진제공=JTBC ‘뭉쳐야 뜬다’

배우 장혁이 “늦둥이 딸을 위해 금연까지 결심했다”며 딸에 대한 각별함을 드러낸다. 오는 24일 방송될 JTBC ‘패키지로 세계일주-뭉쳐야 뜬다’를 통해서다.

이날 방송에는 미서부 패키지 여행에 게스트로 참여한 배우 장혁이 김성주와 수다를 이어간다. 패키지 여행을 통해 처음 만난 사이지만 늦둥이 딸이라는 공통 분모를 발견하며 금세 가까워진 것. 두 사람은 버스를 타고 이동하는 내내 딸에 대한 이야기를 펼친다.

특히 장혁은 딸을 자랑하며 “요즘 애교를 부리기 시작했는데 정말 예쁘다. 집안 분위기가 달려졌다”며 미소를 감추지 못한다.

또 그는 “딸이랑 저랑 40세 차이가 난다. 딸이 서른 살에 시집을 간다고 해도 내 나이가 일흔이다”라며 어린 딸을 향한 걱정을 드러낸다. 이어 “그래서 딸을 위해 몸에 나쁜 것은 안 하려고 담배도 끊었다”며 애정을 고백한다.

‘뭉쳐야 뜬다’는 이날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