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한예리, 열혈 검사 변신…’열정+투혼’

[텐아시아=정태건 인턴기자]
배우 한예리/사진제공=SBS '스위치'

배우 한예리/사진제공=SBS ‘스위치’

배우 한예리가 SBS 수목드라마 ‘스위치’(극본 백운철·김류현, 연출 남태진, 이하 ‘스위치’)에서 온몸을 내던지는 열정으로 극의 재미를 더하고 있다.

한예리는 ‘스위치’에서 실력 하나로 모든 장벽을 돌파해내는 ‘열혈 검사’ 오하라 역을 맡고 있다.

그는 탄탄한 연기력으로 여느 드라마 여주인공과는 다른 오하라 캐릭터를 탄생시켰다. 지하철역에서 여자를 공격하던 남자를 맨손으로 퇴치하고 검찰청 출입구를 가볍게 뛰어넘어 들어가는 등 담대하게 행동했다.

더욱이 오하라는 신종 마약사건을 수사하던 중 사고를 당한 백준수(장근석)를 대신해 천재사기꾼 사도찬(장근석)을 과감히 투입했다. 이후 사도찬과 공조해 외교행낭을 이용한 마약수사에 착수해 대통령 행렬에서 신종마약 LSDT를 찾아내는 등 활약을 펼쳤다.

나아가 오하라는 사도찬에게 사기를 제안하기도 했다. 그는 “최상현 저 개 자식 풀어주면 사료 주던 주인 찾아갈 거 아냐. 그런데 무슨 수로 풀어줘? 교통사고라도 내? 그럼 도망가겠지? 그리고 주인 찾아가겠지? 그런데 그건 불법이잖아!”라며 은근슬쩍 아이디어를 전했던 것. 이 작전으로 오하라는 제분공장 황사장을 현장에서 체포했다.

뿐만 아니라 오하라는 황사장의 많은 미술품들이 필갤러리와 연관됐음을 알아냈다. 이어 필갤러리 대표 금태웅(정웅인)을 직접 찾아가 자신이 그린 미끼를 던진 후 금태웅이 불곰임을 직간접적으로 밝혀냈다. 오하라는 적의 소굴에서도 당당한 모습을 보여줬다. 그는 사도찬과 불곰이 얽혀있는 과거 또한 밝혔다.

이처럼 한예리는 온몸을 내던지며 수사에 임하는 오하라를 고스란히 담아내고 있다.

‘스위치’ 제작진은 “한예리는 섬세한 감정연기와 당당하고 씩씩한 오하라 검사의 역할을 모두 표현해낼 수 있는 배우”라며 “한예리는 어떤 장면에서도 어떤 상황에서도 굴하지 않고 씩씩하게 오하라 검사의 일거수일투족을 완성하고 있다”고 칭찬했다.

‘스위치’ 17·18회 분은 오는 25일(수) 밤 10시에 방송된다.

정태건 인턴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