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인터뷰] 21년 만에 뭉친 솔리드, ‘좋은 음악’을 위한 열정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솔리드 정재윤(왼쪽부터), 김조한, 이준 / 사진제공=에이치엔에스 에이치큐

그룹 솔리드의 정재윤(왼쪽부터), 김조한, 이준. / 사진제공=에이치엔에스 에이치큐

“우리는 리듬앤드블루스(R&B) 그룹으로 알려졌지만, 댄스 등 다양한 장르의 음악도 시도했어요. 앞으로도 다채롭고 새로운 음악을 보여드리겠습니다.”

21년 만에 재결합해 지난달 새 음반 ‘인투 더 라이트(Into the Light)’를 발매한 그룹 솔리드(Solid)의 말이다. 23일 오전 서울 합정동 프리미엄 라운지에서 만난 솔리드는 “팬들뿐만 아니라 우리도 21년을 기다렸다. 전과 달라진 점은 음반이 자체 제작이기 때문에 우리가 하고 싶은 음악을 내놓을 수 있다는 것”이라고 했다.

정재윤·이준·김조한으로 구성된 솔리드는 1993년부터 1997년까지 활동하며 ‘이 밤의 끝을 잡고’ ‘천생연분’ 등을 내놓으며 인기를 끌었다. 4장의 정규 음반으로 400만 장의 판매량을 기록했고, 한국을 대표하는 알앤비(R&B) 그룹으로 자리잡았다. 활동을 멈춘 동안, 정재윤은 다른 가수들의 음반 프로듀서로 활약했고 김조한은 솔로 가수로 무대에 올랐다. 이준은 미국에서 사업을 하며 평범한 삶을 살았다.

이들은 지난 3월 22일 새 음반을 내놓고 본격 활동을 시작했다. 타이틀곡은 ‘Into the Light’와 ‘내일의 기억 메멘토(Memento)’ 등 두 곡을 앞세웠다. 흐른 시간 만큼 깊어진 음색과 음악 실력을 보여줬다. 멤버들이 작곡과 편곡, 프로듀싱까지 도맡아 완성한 음반이어서 솔리드의 색깔이 고스란히 묻어있다.

21년 만에 뭉친 솔리드는 라디오와 TV, 팬미팅을 통해 팬들과 소통하고 있다. 김조한은 “우리 음악을 보여줄 수 있는 방송이라면 출연하고 싶다”고 밝혔다. 이준, 정재윤은 방송에 나가는 것도 21년 만이다. 이준은 “처음에는 정말 어색했지만 점점 익숙해지는 것 같다. 오랫동안 평범한 사람으로 살고 있었는데 팬들이 ‘오빠’라고 부르며 호응해주니까 적응이 안 됐다. 사실 아직도 연예인이란 생각은 들지 않는다”고 웃었다.

“시간이 많이 흘러 오랜만에 팬들을 다시 보니까 행복합니다. 그래서 지금 이 시간이 참 소중해요.”(김조한)

2016년부터 새 음반을 구상한 솔리드는 지난해부터 본격적으로 음악 작업을 시작했다. 김조한은 “오랜만에 정재윤이 만든 곡을 부르고 싶었다. 모든 멤버들이 열린 마음으로 뭉쳐서 다시 음악을 시작했다. 20년 만에 모여 녹음을 하면서 소름이 돋았다. ‘역시 우리는 이런 느낌이었어’란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솔리드는 새 음반 발매를 기념해 오는 5월 18일과 19일, 20일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단독 콘서트를 연다. 새 음반의 수록곡을 비롯해 추억을 되새길 수 있는 곡들을 부를 예정이다.

“콘서트도 1996년 이후 처음이에요. 이번에 내놓은 신곡과 그동안 방송에서 보여드리지 못한 예전 노래를 부르려고 합니다. 팬들에게도 어떤 곡을 부르면 좋을지 물어보고 있어요. 옛 추억이 담긴, 그때를 생각할 수 있는 노래를 준비하고 있어요.”(김조한)

그룹 솔리드 정재윤(왼쪽부터), 김조한, 이준 / 사진제공=에이치엔에스 에이치큐

그룹 솔리드 정재윤(왼쪽부터), 김조한, 이준. / 사진제공=에이치엔에스 에이치큐

이준은 솔리드 활동과 미국에서 해오던 사업도 병행 중이다. 이준은 “지난해 9월부터 한 달에 한 번씩 한국에 온다. 팬들이 원한다면 계속 가수 활동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조한은 “이준의 결정이 쉬운 건 아니다. 그만큼 솔리드 활동에 열정을 갖고 있는 것”이라며 “미국에서 중요한 업무가 있는데도 선뜻 한국에 오겠다고 한다. 마음먹기 어려웠을 텐데, 그의 결심 덕분에 솔리드의 새 음반이 나오고 공연도 할 수 있는 것이다.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털어놨다.

다시 뭉친 솔리드가 한결 여유로워진 건 자신들이 하고 싶을 때, 하고 싶은 음악을 할 수 있는 환경이기 때문이다. 세 사람은 “음반과 관련된 모든 것을 우리가 만들고, 정한다. 그래서 편하게 활동할 수 있다”고 했다.

“이번 프로젝트는 자체 제작으로 이뤄져요. 어떤 계약에 묶여 있지 않고, 우리가 편할 때 음악 작업을 할 수 있어요. 솔로 음반을 내고, 다른 일이 있으면 하는 식이죠. 이렇게 활동할 수 있다는 게 감사해요. 다음 음반 역시 ‘시간 있니? 한 번 해보자’며 편안하게 할 것 같아요.”(이준)

김조한은 “새로운 음악을 보여주기 위해 계속해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재윤은 “우리가 할 수 있는 건 좋은 음악으로 보답하는 것이다. 앞으로도 좋은 음악을 들려주는 가수가 되겠다”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