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빌론, ‘복면가왕’ 출연소감…”큰 선물이었다”

[텐아시아=정태건 인턴기자]
사진제공=베이빌론 SNS

사진제공=베이빌론 SNS

가수 베이빌론이 MBC 예능프로그램 ‘미스터리 음악쇼-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베이빌론은 소속사 KQ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복면가왕’ 출연은 너무나 큰 선물이었고 잊지 못할 추억이 됐다. 뜻깊은 무대에서 좋은 공연을 할 수 있어서 좋았다”며 “앞으로 좋은 곡, 좋은 공연 많이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복면가왕’에서 ‘이래 봬도 진품명품 비싼무늬토기’로 등장한 베이빌론은 1라운드에서 가수 이소라의 ‘It’s Gonna Be Rolling(Duet. 박효신)’을 선곡해 가수 이미쉘을 꺾고 2라운드에 올랐다. 그는 가수 유영석으로부터 “비싼 목소리와 마니아적인 기질을 가진 가수”라는 평을 받았다.

그는 2라운드에서도 그룹 동방신기의 ‘MIROTIC’을 한층 더 리드미컬하게 편곡해 섹시한 목소리와 파워풀한 래핑, 화려한 애드리브를 선보이며 승리했다. 특히 유영석은 “소리를 짓누를 때조차도 좋게 낼 줄 아는 분이다. 기본적으로 자질이 뛰어나 앞으로 더욱 멋지게 거듭날 수 있을 것 같다”고 극찬했다.

3라운드에서는 그룹 바이브의 ‘다시 와주라’를 열창해 애절한 R&B 소울과 매력적인 탁성을 뽐냈다. 이에 그룹 트와이스의 모모는 “반전 매력을 느꼈다”고 말했고 가수 김현철은 “탁성을 잘 가꾸면 강력한 가수가 될 것 같다”고 칭찬했다.

아쉽게도 패배한 베이빌론은 정체를 공개하며 “’복면가왕’에서 온전히 내 목소리를 원곡으로 불러 드릴 수 있어서 좋았다”고 했다.

정태건 인턴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