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호야 “내 목소리 들려줄 수 있는 기회…영광”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 캡쳐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 캡쳐

가수 호야가 MBC 음악경연 프로그램 ‘복면가왕’에 출연한 것에 대해 “좋은 경험이었다”고 밝혔다.

호야는 지난 22일 방송된 ‘복면가왕’에서 ‘편종 선생’으로 출연해 수지, 백현이 함께 부른 ‘Dream’과 폴킴의 ‘길’을 불렀다.

그는 23일 소속사 글로리어스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제 목소리를 들려줄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되어 정말 감사하고 영광”이라며 “긴장되고 떨렸지만 그만큼 배워가는 좋은 경험이었다”고 했다.

이어 “감사하게도 연예인 판정단과 관객 분들이 칭찬해주고 호응해줘서 힘들 얻었다”며 “제 노래를 통해 다른 분들도 힘을 얻고 응원받았으면 좋겠다”며 “앞으로도 열심히 노력해서 성장하는 가수가 되겠다”고 말했다.

호야는 최근 미니 앨범 ‘Shower’를 발매하고 솔로 활동을 펼치고 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