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골경찰3’ 오대환X이청하, 티격태격 현실 남매 케미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시골경찰3'

‘시골경찰3’

MBC에브리원 ‘시골경찰3’의 오대환, 이청아가 현실 남매 케미를 자랑했다.

오늘(23일) 방송되는 ‘시골경찰3’ 2회에서는 신현준·오대환 앙숙 커플을 잇는 오대환·이청아 앙숙 남매가 탄생한다.

최근 녹화에서는 근무 후 멤버가 다함께 맞는 첫 저녁시간 자리에 이청아가 나타나지 않자 오대환은 제일 먼저 이청아를 챙기는 다정한 모습을 보여줬다. 매서운 추위 속에서 이뤄진 근무로 인해 꽁꽁 언 몸을 녹이며 쉬고 있던 이청아는 오대환의 부름에 재빨리 일어나 오빠의 뒤를 쫓았다.

저녁식사를 마친 뒤 이청아는 다음날 아침 식사를 위한 재료를 사러 가겠다고 지원했다. 이어 그녀는 함께 장을 보러 갈 사람으로 오대환을 지목했다. 오대환은 “많은 사람들 중 왜 나냐?”라고 투덜거리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청아의 실수로 마트를 잘못 찾아온 것부터 재료 구입 내내 부딪히는 것이 못마땅한 오대환. 이청아의 연이은 실수에 오대환은 “청아는 지금 여자로 태어난 걸 다행으로 생각해야해”라는 농담을 던지며 ‘츤데레’ 오빠의 전형을 보였다. 장을 보는 내내 두 사람은 현실남매 못지않은 환상의 케미를 선보였다. 오대환은 분노하다가도 이청아의 애교와 장난에 금세 웃음 지었다는 후문이다.

‘시골경찰’ 시리즈는 연예인들이 직접 시골 마을 경찰서 관할 내 치안센터의 순경으로 생활하며 모든 민원을 처리해 나가는 모습을 그린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신현준, 이정진, 오대환, 이청아 네 사람이 출연 중이다.

‘시골경찰3’은 이날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