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릴남편 오작두’ 김보미, 혼전임신에도 당당 ‘철부지 사고뭉치’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데릴남편 오작두' 김보미/ 사진제공=플라이업엔터테인먼트

‘데릴남편 오작두’ 김보미/ 사진제공=플라이업엔터테인먼트

배우 김보미가 철부지 사고뭉치다운 면모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지난 21일 방송된 MBC 주말특별기획 ‘데릴남편 오작두’에서 방정미(김보미 분)의 연애 소식에 이어 갑작스런 혼전임신 사실이 밝혀졌다.

지난 방송에서 방정미는 한승태(설정환 분)와 연인 관계로 발전한 후 권세미(박민지 분)의 딸기 밭 태몽에 이어 임신 초기 증상들을 겪어 의심의 눈초리를 샀다. 이내 입덧까지 시작하면서 임신임을 확신했고, 새언니와 오빠를 비롯해 안방극장까지 충격에 빠뜨렸다.

뿐만 아니라 남자친구와 공짜 밥을 먹기 위해 오빠가 운영하는 식당에 방문하고, 신혼 집 마련을 위해 승태의 속도 모르고 금액의 반을 요구하는가 하면, 이것 저것 조건을 따지는 등 철부지의 면모를 드러내 실소를 유발했다.

특히 혼전임신이라는 충격적인 사건이 벌어졌는데도 “그게 왜 사고야!! 언니는 그렇게 돈 들여 고생해도 안 되는 게 난 한 번에 됐는데?”라며 더욱 더 당당하고 철없는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짧은 연애를 마치고 초고속으로 예비 엄마가 된 귀여운 철부지 방정미의 앞날에 핑크빛 꽃길이 펼쳐질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데릴남편 오작두’는 매주 토요일 오후 8시 45분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