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잣집 아들’ 이규한, 김주현에 고백 “나 너 좋아하는데”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부잣집 아들' 방송 캡처

‘부잣집 아들’ 방송 캡처

배우 이규한이 숨겨왔던 감정을 폭발시켰다. MBC 주말드라마 ‘부잣집 아들’에서다.

지난 22일 방송된 ‘부잣집 아들’에서 남태일(이규한)은 자신이 짝사랑하던 김영하(김주현)가 사촌 동생인 이광재(김지훈)와 연인 사이였다는 사실을 알았다. 늘 키다리 아저씨처럼 다정한 면모를 보이던 남태일은 혼란스러움과 배신감에 휩싸였다.

외식업체 ‘가미’의 미주법인 투자비에 대해 추궁하는 남수희(이승연)에게 “제가 가미 후계자예요? 왜 저한테 그러세요? 전 아무것도 아니잖아요. 가미 지분 단 일 퍼센트도 없는”이라고 버럭 화를 냈고 김영하를 처음 만났던 과거를 회상하다가 문득 밀려드는 실망과 분노에 마시던 캔맥주를 집어 던지는 등 감정 변화를 드러냈다.

특히 이날 방송에서는 남태일이 고모라고 부르는 남수희의 아들이었다는 진실이 밝혀지며 시청자들에게 충격을 안겼다. 남태일은 가족이라고 할 수 있는 사람 없이 홀로 외로움을 견뎌 안타까움을 더했다.

이어 본의 아니게 이광재와의 관계를 숨기게 됐던 것을 미안해하는 김영하에게 “나 너 좋아하는데”라고 말했다. 그는 “전에 내가 이런 말 한 적 있지. 내가 나를 단련시켜서 탄탄해진 내 곁에서 편히 쉬게 해주고 싶은 한 사람이 있다고”라고 말하며 “네가 맘 편히 의지할 수 있는 그런 사람이 돼서 너한테 하고 싶었던 말은, 내가 널 사랑한다는, 내가 널 사랑해도 되냐는 그 말이야”라고 고백했다.

이규한은 큰 감정 변화를 겪는 캐릭터를 섬세하게 연기하며 몰입도를 높였다는 평이다.

‘부잣집 아들’은 매주 일요일 오후 8시 45분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