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가맨2’ 정승환, 2년간 받은 춤 교습으로 방탄소년단 ‘DNA’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JTBC '슈가맨2' 방송화면 캡처

/ 사진=JTBC ‘슈가맨2’ 방송화면 캡처

JTBC ‘슈가맨2’에서 정승환이 안테나뮤직에 들어온 후 2년간 받은 춤 교습을 바탕으로 그룹 방탄소년단의 ‘DNA’ 춤을 선보였다.

정승환은 얼마 전 가진 콘서트에서 ‘DNA’를 췄다며 춤을 공개했다.

유희열은 이를 인정하고 뿌듯해하며 “승환이가 저를 보면 고개를 당당히 들고 ‘아이돌 될 걸 그랬어요’라고 말하기도 한다”고 말했다.

정승환은 과거 ‘슈가맨’에 출연해 보여줬던 숫기 없는 모습과는 달리 당당히 자신의 소속사 사장인 유희열에게 맞서는 모습으로 웃음을 줬다.

정승환은 “유희열의 손아귀에서 벗어나고 싶어 유재석 팀에 가고 싶다””유희열 사장님은 과묵하셔서 칭찬도 안 하시고 혼도 안 내신다”고 밝혔다.

그러나 ‘안테나의 박보검’이라는 정승환이 ‘DNA’를 잠시 헷갈려하자 유희열은 대본을 들고 무대로 뛰쳐나와 웃음을 자아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