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신동엽, “탁재훈, 무명 때도 투덜거렸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SBS '미운우리새끼' 방송화면 캡처

/ 사진=SBS ‘미운우리새끼’ 방송화면 캡처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신동엽이 “탁재훈은 정말 무명 때부터 투덜거렸다”고 밝혔다. 22일 방송된 ‘미운 우리 새끼’에서다.

스튜디오에서 비춰진 영상 속 탁재훈은 우울한 모습이었다. 알고보니 탁재훈은 포털 사이트에서 ‘화나요’를 제일 많이 받은 기사 1위 주인공이 됐기 때문에 우울해하고 있었다.

우울해하고 있는 탁재훈에게 해돋이를 보여주려 데리고 온 이상민은 “형이 투덜거려서 그래”라고 말했다.

이에 탁재훈은 “내가 얼마나 잘해주는데 뒤에서”라고 또 투덜거려 웃음을 자아냈다.

이상민이 “그건 너무 가식이잖아”라고 하자 탁재훈은 “그건 내가 앞으로 풀어야 될 문제인데 너는 나한테 왜 이러냐고”라고 투덜이의 면모를 다시 한번 보여줬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