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 2일’, 김준호 여동생·어머니 등장 “준호 사랑해주세요”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KBS2 '1박 2일' 방송화면 캡처

/ 사진=KBS2 ‘1박 2일’ 방송화면 캡처

KBS2 ‘1박 2일’에 김준호의 여동생과 어머니가 깜짝 등장했다. 22일 방송에서다.

김준호는 진해의 가정식을 먹으며 “어머니의 손맛이 난다”며 어머니에게 영상 편지를 보냈다. 김준호는 즉석에서 성소연 여사의 이름을 부르며 “소연씨 제가 이겼습니다”라며 멤버들에게 “큰 효도가 이름 석자를 알리는 것이라고 했어”라고 말했다.

김준호가 맛있제 식사를 하던 중 어머니가 먼저 등장한 후 여동생이 등장했다. 김준호의 여동생은 ‘미소천사 김준호’라는 문구가 적혀진 티셔츠를 입고 등장해 데프콘으로부터 “스웨그가 있다”는 칭찬을 받았다.

이날 김준호가 먹은 진해의 가정식은 성 여사가 김준호를 위해 준비한 식사로 밝혀졌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