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 2일’ 김준호 여동생, “김준호, 부산→일본 밀항한다며 가출”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KBS2 '1박 2일' 방송화면 캡처

/ 사진=KBS2 ‘1박 2일’ 방송화면 캡처

KBS2 ‘1박 2일’에서 김준호의 여동생이 출연해 “김준호가 부산에서 일본으로 밀항한다며 가출한 적이 있다”고 밝혔다. 22일 방송에서다.

여동생은 “오빠가 연극영화과에 간다고 가출을 한번 했다”고 말하기 시작했다. 그러자 김준호는 “적당히 해라”고 말려 웃음을 자아냈다.

여동생은 “오빠가 어머니에게 밀항 후 성공해서 돌아온다고 공중전화로 전화를 걸었다”며 “눈이 뒤집히면서 넘어가는 연기를 보여줬다”고 덧붙였다.

김준호는 “뭐하는 거야”라며 현실 남매다운 모습을 보여줘 웃음을 유발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