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벚꽃소녀’, 가수 미…”직접 메일 써서 셀프 추천”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처

/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처

MBC 예능 ‘복면가왕’ 속 ‘벚꽃소녀’의 정체는 가수 미로 드러났다.

22일 방송에서 미는 근위병과의 대결에서 패해 벚꽃소녀의 가면을 벗었다.

미는 “회사를 옮기며 중간에 공백이 있었다”며 “제일 좋아하는 프로그램이 ‘복면가왕’이라 직접 메일을 써서 스스로를 추천했다”고 밝혔다.

“이제 여한이 없다”는 미는 “앞으로 더욱 열심히 활동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