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이광수, 과하게 내려간 바지에 급기야 응급조치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SBS '런닝맨' 방송화면 캡처

/ 사진=SBS ‘런닝맨’ 방송화면 캡처

SBS ‘런닝맨’에서 이광수가 과하게 내려간 바지를 입고 와 멤버들이 바지 뒷꽁무니를 묶는 응급 조치를 취했다. 22일 방송에서다.

이광수는 노란색에 엉덩이 부분이 무릎 가까이까지 내려간 바지를 입고 왔다. 이광수의 발랄한 스타일은 멤버들의 시선을 단숨에 사로잡았다.

이광수는 멤버들에게 “신경쓰지 마”라고 절규했지만 바지에 자꾸만 모이는 시선을 멈출 수는 없었다.

전소민은 이광수의 바지 앞면도 민망한 모양을 연출하고 있는 것을 포착하고 웃음을 터뜨렸다.

이에 유재석은 “바지 묶어”라며 이광수의 바지를 묶어준 후 “손이 많이 가는 스타일”이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