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윤아·김소연 주연 ‘시크릿 마더’, 티저부터 미스터리 가득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시크릿 마더' / 사진제공=SBS

‘시크릿 마더’ / 사진제공=SBS

SBS 새 주말 특별기획 ‘시크릿 마더’(극본 황예진, 연출 박용순)가 미스터리를 가득 품은 첫 번째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시크릿 마더’ 첫 번째 티저 영상은 지난 21일 ‘착한마녀전’ 방송이 끝난 직후 공개됐다.

영상은 “언니가 사라졌다. 이 타운하우스에 언니의 흔적이 남아있다”는 의미심장한 내레이션으로 시작했다. 이어 자취를 감춘 언니를 찾기 위해 타운하우스를 찾은 김은영(김소연)과 이를 경계하는 명화숙(김재화), 송지애(오연아), 강혜경(서영희), 김윤진(송윤아)의 서로 다른 표정이 차례로 담겨있다.

영상의 포문을 연 김은영은 캐리어와 사진 한 장만을 든 채 타운하우스에 입성해 목표로 정한 한 곳을 향해 단호히 걸어간다. 그를 지켜보는 눈들은 하나같이 석연치 않은 느낌을 준다. 가장 처음 김은영을 발견한 명화숙은 “처음 보는 여자가 나타났다”는 말로 낯선 이방인을 경계했다.

이어 미묘한 눈빛으로 김은영을 관찰하는 송지애는 “분명한 건 저 여잔 이곳에 어울리지 않는다는 것”이라며 철저하게 거리를 뒀다. 걸어가는 김은영을 감정 없이 바라보는 강혜경은 “그렇다면 어서 내보내는 게 맞지 않을까요?”라는 물음으로 경계심을 넘어선 적대감을 드러내고 있다.

그렇게 냉정한 시선들을 지나 김은영이 다다른 목적지는 다름 아닌 사진 속 주인공 김윤진의 집이다. 낯선 여자의 등장에 조심스레 창문을 연 김윤진의 표정 역시 타운하우스 다른 여인들과 다름이 없다. 냉담한 얼굴의 김윤진은 “한 여자가 우리 집에 들어왔다. 그 후 내 삶에 균열이 생겼다”는 대사로 두 여인의 인연이 예사롭지 않은 방향으로 흘러갈 것임을 예고했다.

‘시크릿 마더’는 오는 5월 12일 SBS에서 처음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