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야, ‘복면가왕’ 편종선생…”끝까지 노래 부른 것 처음”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처

/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처

가수 겸 배우 호야가 MBC ‘복면가왕’의 ‘편종선생’으로 밝혀졌다.

22일 방송된 ‘복면가왕’에서 호야는 비싼무늬토기와의 대결에서 패해 가면을 벗었다.

호야는 “방송에서 혼자 처음부터 끝까지 노래한 적이 처음”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소속사가 배우들만 있는 회사에 가게 됐다. 음악 활동도 열심히 해서 솔로 앨범을 냈다”고 덧붙였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