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콘TV’, 첫 회부터 조회수 100만 눈앞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아이콘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아이콘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그룹 아이콘의 데뷔 첫 리얼리티 프로그램 ‘자체제작 아이콘TV’가 첫 방송부터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자체제작 아이콘TV’는 지난 21일 오후 10시 아이콘 공식 유튜브, 네이버 V라이브를 통해 공개됐고 반나절만에 100만뷰에 육박하는 조회수를 올리고 있다. 데뷔 4년차인 아이콘의 첫 리얼리티 프로그램이고 멤버들이 직접 제작한다는 예고가 첫 회부터 뜨거운 인기로 이어졌다.

해외에서 쏟아진 조명도 눈길을 모은다. ‘자체제작 아이콘TV’는 미국, 일본, 중국, 태국, 싱가포르, 브라질, 멕시코, 캐나다, 스페인 등 전세계 각지의 V라이브 일간차트 상위권에 오르는 등 글로벌 팬들의 관심도 받았다. 아시아뿐 아니라, 북중남미, 유럽 등 대륙을 초월한 고른 인기가 인상적이다.

‘자체제작 아이콘TV’ 1회는 아이콘 멤버들이 숙소에서 각자 카메라를 들고 자신의 방을 소개하거나 다른 멤버들을 따라다며 일상을 포착했다. 메이크업을 지운 민낯부터 샤워하는 순간까지 무대 위에서 볼 수 없었던 아이콘의 모습을 공개했다.

하지만 첫 리얼리티 프로그램을 제작하는 설레는 마음도 잠시였다. 아이콘 멤버들은 생애 첫 이력서 작성에 이어 수험표를 달고 PD 면접에 나섰다. 박준수, 제영재, 김민종 국장 앞에서 첫 티저 영상 메인 PD가 되기 위해 애썼고 마음을 졸이면서도 앞으로 만들어갈 ‘자체제작 아이콘TV’를 고민했다. 결국 구준회가 첫 티저 영상 메인 PD로 발탁돼 셀럽파이브와 웃음 가득한 티저 영상을 제작했다.

PD로서 YG엔터테인먼트 사원증을 받은 아이콘 멤버들은 첫 티저 메이킹을 마친 데 이어 콘셉트 회의 후 각자 팀을 이뤄 촬영 현장으로 이동했다. 김진환, 구준회는 비가 오는 궂은 날씨에도 부산으로 여행을 떠나 우정을 나눴다. 비아이는 험난한 북한산 등반에도 미소를 잃지 않았다.

총 10부작으로 제작되는 ‘자체제작 아이콘TV’는 아이콘이 PD로서 아이템 기획, 촬영, 후반작업을 도맡아 하는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매주 토요일 오후 10시 유튜브, 네이버 V라이브에서 공개되며 같은 날 밤 12시 30분 JTBC에서도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