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신아’ 이엘리야, “첫 장르물, 따뜻하고 좋은 기억”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이엘리야 / 사진제공=킹콩by스타쉽

이엘리야 / 사진제공=킹콩by스타쉽

OCN 드라마 ‘작은 신의 아이들’ 이엘리야가 “첫 장르물에 대한 따뜻하고 좋은 기억을 오래도록 잘 간직하겠습니다”고 밝혔다.

이엘리야는 드라마 종영을 맞이해 22일 소속사 킹콩 by 스타쉽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이엘리야는 먼저 “안녕하세요. 이엘리야입니다. 처음 도전해 보는 장르물을 좋은 감독님과 작가님, 좋은 스태프들, 좋은 선배 배우들과 함께 마무리할 수 있게 되어 행복합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추운 겨울에서부터 완연한 봄이 오기까지 함께했던 시간들과 경험에 대한 따뜻하고 좋은 기억들을 오래도록 마음속에 잘 간직하겠습니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이엘리야는 “신들린 추척 스릴러 OCN ‘작은 신의 아이들’과 백아현에게 보내주신 사랑과 관심 감사합니다”고 말했다.

이엘리야는 ‘작은 신의 아이들’에서 위악, 두려움, 집착, 고독함 등 악역 백아현의 심리를 극적으로 표현했다.

‘작은 신의 아이들’ 최종회는 22일 오후 10시 20분에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