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와이스 사나·미나, ‘개그콘서트’에 특급 아르바이트생으로 뜬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트와이스 사나, 미나 / 사진제공=KBS2 '개그콘서트'

트와이스 사나, 미나 / 사진제공=KBS2 ‘개그콘서트’

걸그룹 트와이스 사나, 미나가 22일 방송되는 KBS2 ‘개그콘서트’에 아르바이트생으로 출격한다.

‘대행 알바’는 대행 알바를 고용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는 코너다. 정명훈, 강유미, 김장군, 김정훈, 이세진과 고용주 홍현호의 코믹한 콩트가 펼쳐진다.

사나와 미나가 깜짝 등장하자 객석에서는 열화와 같은 환호성이 터져 나왔다는 후문이다. 외국인 손님을 가장한 아르바이트생 역할을 두 사람이 잘 해 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

‘대행 알바’에 출연하는 사나와 미나와 더불어 다현, 지효까지 트와이스 멤버들과 함께하는 ‘개그콘서트’는 22일 오후 9시 15분에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