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신아’ 김형범, “강지환·김옥빈 등 함께하는 배우들이 너무 좋아”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김형범 / 사진제공=OCN

김형범 / 사진제공=OCN

배우 김형범이 OCN 오리지널 드라마 ‘작은 신의 아이들’의 종영을 맞아 “강지환, 김옥빈, 연제형 등 함께하는 배우들이 너무 좋아 아쉬웠던 작품”이라고 밝혔다.

김형범은 22일 소속사 큐로홀딩스를 통해 이렇게 밝혔다. 김형범은 극 중 수사 팀의 맏형이자 베테랑 형사 최성기 역을 맡았다.

김형범은 “좋은 감독님과 스태프들 덕분에 행복하게 촬영을 마칠 수 있어 좋았고 처음 집필하는 드라마인데 글을 너무 잘 써주신 한우리 작가님께도 감사하다”고 말했다.

김형범은 대중에게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신중히 차기작을 검토 중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