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적’ 홍진영, 차 안에서 작사·작곡 “발라드 쓰는 중”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가수 홍진영/사진=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화면

가수 홍진영/사진=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화면

가수 홍진영이 “발라드 노래를 쓰고 있다”고 밝혔다.

홍진영은 21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작사·작곡 현장을 공개했다. 그의 작업실은 바로 차 안. 행사를 마치고 서울로 올라가는 길에 매니저에게 펜을 부탁하더니 즉석에서 가사를 써내려가기 시작했다. 홍진영은 “이별한다는 내용의 노래”라고 전했다.

그는 가수 민경훈에게 조언을 구했다. 차 안에서 전화를 걸어 “내가 발라드를 썼는데 반응이 좋다. 한 번 들어봐”라며 노래를 불러줬다. 민경훈은 당황했지만 홍진영은 꿋꿋했다. 노래를 들은 민경훈은 “좋다”고 말했다. 홍진영이 이 노래를 불러 달라고 하자 그는 “메일로 보내 달라”고 했다.

홍진영은 그룹 길구봉구 봉구, 가수 허각에게도 전화를 걸어 자신의 노래를 들려주고 한 번 불러 달라고 요청했다. 특히 허각은 적극적으로 노래를 부르면서 “이 노래 내 거다”고 강조했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