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 잘 사주는’ 정해인, 손예진 외박 소식에 화색 “빨리 가자”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사진=JTBC 금토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방송화면

/사진=JTBC 금토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방송화면

JTBC 금토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 남자’ 속 정해인의 감정이 널을 뛰었다. 손예진을 걱정했다가 그가 외박하겠다는 얘기에 화색이 됐다.

21일 방송된 ‘밥 잘 사주는 예쁜 남자’에서 윤진아(손예진)는 전 남자친구 이규진(오륭) 때문에 교통사고를 당했다. 윤진아는 병원으로 옮겨졌고 서준희(정해인)는 그곳으로 달려가 윤진아를 안아줬다.

집으로 돌아오는 내내 서준희는 한 마디도 하지 않았다. 윤진아는 거듭 사과했지만 서준희는 무표정한 얼굴 그대로였다. 차를 멈춘 그는 “무슨 일이 생겼단 확신이 들었어. 그 생각이 틀리길 얼마나 바랐는데. 정말 미치겠더라. 너무 후회했어. 핸드폰 빨리 사줄걸. 빨리 데리러 갈걸. 혼자 두지 말걸. 이제 진짜 윤진아 없이 못살겠다”고 말했다.

윤진아는 “화 낼 타이밍을 놓쳤다”는 서준희에게 “화는 건강에 좋지 않다”고 농담을 건넸다. 서준희가 “정 떨어진다”고 하자 윤진아는 “후회할 텐데”라고 약을 올렸다. 그는 “나 오늘 집에 못 들어갈 것 같다고 전화했는데. 하긴 뭐, 정도 떨어진 여자가 집에 기어 들어가건 기어 나가건 무슨 상관이겠어”라고 말을 흘렸다. 서준희의 얼굴은 밝아졌다. 그는 “빨리 가자”며 운전을 서둘렀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