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한’ 류수영, 언니 이다해 때문에 혼란 “가슴이 뛰어”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사진=SBS 주말드라마 '착한마녀전' 방송화면

/사진=SBS 주말드라마 ‘착한마녀전’ 방송화면

SBS 주말드라마 ‘착한마녀전’의 류수영이 언니 이다해 때문에 혼란스러워 했다.

21일 방송된 ‘착한마녀전’에서 송우진(류수영)은 드레스샵에 온 차선희(이다해)와 손이 스치자 자신도 모르게 설레는 감정을 느꼈다. 당황한 차선희는 서둘러 자리를 떴고 송우진은 “도희(이다해) 씨에게는 아무것도 못 느끼겠는데 선희 씨에겐 가슴이 뛰어. 미친 거냐”라며 힘들어 했다.

차도희도 두 사람 사이에 흐르는 묘한 기류를 알아차렸다. 그는 차선희에게 “내 약혼식 오지마. 쌍둥이 있다는 사실 알리고 싶지도 않지만 네가 거슬려. 이건 좀 다른거야. 너 내가 무슨 말하는지 알지?”라고 물었다. 차선희는 약혼식장에는 안 들어가더라도 근처에는 가겠다고 맞섰다. 그는 “오태리(윤세아), 채강민(심형탁) 씨도 다 오는데 너만 들여보낼 수 없다”고 했다.

대망의 약혼식. 차선희는 얘기한대로 약혼식장 바깥에서 아이들을 돌보고 있었다. 그런데 그 때 식장으로 향하던 차도희, 송우진과 마주쳤다. 차도희는 서둘러 송우진을 데리고 들어가려고 했지만 송우진은 차선희에게 시선을 멈춘 채 쉽게 자리를 뜨지 못했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