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릴남편’ 유이, 팔짱 낀 한선화·김강우 보고 ‘얼음’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사진=MBC '데릴남편 오작두' 방송화면

/사진=MBC ‘데릴남편 오작두’ 방송화면

MBC 주말드라마 ‘데릴남편 오작두’의 유이가 한성화와 김강우의 다정한 모습을 보고 얼어붙었다.

21일 방송된 ‘데릴남편 오작두’에서 한승주(유이)는 오작두(김강우)의 정체를 알고 그를 떠났다. 자신이 연출하기로 했던 오작두의 다큐멘터리도 다른 PD에게 넘기고 그를 피했다.

한승주는 박경숙(정수영)에게 “언제나 내가 기댈 수 있을 만큼 든든한 사람으로 생각했는데 어젠 불쌍했다”고 고백하면서도 “내 마음과 현실이 지구 끝에서 끝만큼 거리가 멀다”며 오작두를 향한 마음을 접었다.

박경숙의 사무실을 떠나던 한승주는 이곳을 찾은 오작두와 장은조(한선화)를 보고 그대로 얼어붙었다. 마침 장은조는 오작두에게 다정하게 팔짱을 끼고 있었다. 한승주의 표정을 본 오작두는 서둘러 장은조의 팔을 빼냈지만 한승주는 당황한 얼굴로 자리를 떴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