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형님’ 이승기 “강호동, 면회는커녕 전화도 안 해”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가수 이승기(위)/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화면

가수 이승기(위)/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화면

가수 겸 배우 이승기가 “군 복무 시절, 강호동이 면회는커녕 전화 한 통도 안 했다”고 말했다.

이승기는 21일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아는형님’에서 자신을 격하게 반기는 강호동에 대해 이 같이 폭로했다. 강호동은 머쓱하다는 듯 웃었다.

군 제대 이후 SBS ‘집사부일체’를 통해 예능에 복귀한 이승기는 프로그램에 강호동을 초대할 생각이 없느냐는 말에 “내가 강호동 예능 사관학교 출신이다. 당연히 한 번 나올 거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SBS ‘미운 우리 새끼’에 출연 중인 서장훈은 “(강호동이) 우리 프로그램에 나오기 전에 ‘집사부일체’에 나가면 내가 강호동 집 앞에 가서 농성하겠다”고 해 웃음을 안겼다.

앞서 tvN ‘신서유기’에서 좋은 호흡을 보여줬던 두 사람. 하지만 이승기는 군 제대 이후 ‘신서유기’ 쪽에서 섭외 연락을 받지 못했다는 전언이다. 그는 “호동이 형이 나를 원하긴 하지만 내가 감을 잃었을 수 있다는 계산이 있었을 것 같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강호동은 올리브 ‘섬총사 시즌2’에 이승기를 섭외하려고 했지만 이승기는 “난 드라마 할 것”이라며 “사주를 봤더니 내가 바다와 안 맞는다고 한다”고 받아쳤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